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민의힘 미디어특위 "네이버, 제평위 해체하고 뉴스제휴심사 직접하라"

기사승인 2024.05.27  14:23:27

공유
default_news_ad2

- 제평위 추천단체 평향성 문제 제기, 네이버 비겁하게 책임의 외주화 뒤에 숨지마라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는 "네이버는 차라리 제평위 해체하고 뉴스제휴 심사 직접하라"고 26일 주장했다.

미디어특위는 이날 성명서에서 네이버 뉴스혁신포럼이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제평위) 재개를 위한 논의가 시작했지만 기대보다 우려가 크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특위는 "뉴스혁신포럼 논의 결과가 흘러나오자 각 언론 단체들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제평위 추천단체의 편향성 문제가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대한민국언론인총연합회는 제평위 구성을 위한 추천단체에 대해 "이 정도 바꾸려고 지난 1년을 썩힌 건지 한심하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으려는 인식의 변화가 없다"고 비판했다. 포털의 좌편향 뉴스스탠드와 뉴스 검색 편향을 바로 잡으려는 의지가 없다는 것이다.

MBC 제3노조도 제평위 추천단체에 대해 "중도 단체 4곳, 좌편향 단체 6곳"이라고 분석하며 "네이버의 기울어진 운동장은 여전하다"고 비판에 동참했다.

특위는 "뉴스혁신포럼이 기존 제평위 추천단체를 15개에서 10개로 줄였을 뿐 공정성 확보, 정상화 방안 등 핵심 노력은 전혀 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문제의 핵심을 네이버의 고질병인 '책임의 외주화'다. 제평위는 포털뉴스 입점 생사여탈을 쥐고 있다"며 "입점 언론사는 제평위의 좌편향 입맛에 맞출 수밖에 없다. 국민이 이를 비판하면 네이버는 제평위 우산 뒤에 숨어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뻔뻔하게 변명한다"며 맹비난했다.

현재 네이버 뉴스혁신포럼은 제휴 언론사에 대한 재평가 여부도 논의하지 않고있다.

특위는 "제평위 자정 의지에 1년이나 기다렸지만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이런 식이라면 차라리 제평위를 해체하고 네이버 안에 제휴심사 부서를 두고 직접 심사하는 게 낫다"며 "비겁하게 '책임의 외주화' 뒤에 숨어 상왕 노릇하지 말라. 권한만 누리고 책임을 피하려면 기사 유통 사업을 접는 게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