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커스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3.50%' 동결…11차례 연속

기사승인 2024.05.24  07:56:11

공유
default_news_ad2

- 소비자 물가·환율 불안이 금리인하 발목, 미국 연준 보수적인 태도도 부담으로 작용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포커스데일리) 홍종락 기자 = 23일 한국은행이 또다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2%)에 이르지 않은 상태에서 금리를 내리면 물가 상승은 물론 환율·가계부채 등 불씨가 되살아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고 있는 것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이날 오전 열린 올해 상반기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기준금리(연 3.50%)를 조정 없이 동결했다.

지난해 2월부터 11차례 연속 동결로, 1년 4개월 넘게 기준금리가 3.50%에 머물게 됐다.

한은이 본격적 금리 인하 논의를 하반기로 미룬 데는 물가와 환율 불안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2월(3.1%)과 3월(3.1%) 3%대를 유지하다가 4월(2.9%) 석 달 만에 2%대로 내려왔지만 과일을 비롯한 농축수산물이 10.6%나 치솟는 등 2%대 안착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환율 흐름도 녹록치 않다. 미국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점차 사라지고 이란·이스라엘 무력 충돌 이후 1천360원대에서 크게 떨어지지 않고 있다. 원화 가치가 하락할수록 수입 제품의 환산 가격이 높아지는 만큼, 인플레이션 관리가 우선 목표인 한은 입장에서 환율은 통화정책의 주요 고려 사항이다.

아울러 미국 연준의 태도 역시 한은의 보수적인 판단을 부추겼다. 연준 조차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는데 한은이 원달러 환율 상승과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등의 위험을 감수하고 먼저 금리를 내려 역대 최대 수준(2.0%p)인 미국(5.25∼5.50%)과의 금리 격차를 벌릴 이유가 없어서다.

 

홍종락 기자 hh3731@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