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북 안동·예천·영주 산불..."16시간 만에 진화 완료"

기사승인 2021.02.22  11:07:33

공유
default_news_ad2

- 축구장 357개 면적 불타, 헬기 39대·인력 2600여명 투입

22일 오전 경북 영주시 장수면 산불 현장에 투입된 영주시청 직원들이 잔불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영주시>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 안동과 예천 등에서 발생한 산불로 250여㏊, 축구장 357개 면적의 산림이 불 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불로 축구장 약 77개 면적에 달하는 산림(55만㎡)이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영주시와 예천군은 전날 불이 나자 공무원 739명, 전문진화대 182명, 소방 관계자 100명, 의용소방대 110명, 특수진화대 46명, 군인 85명 등 1천262명이 동원됐다. 헬기 16대, 산불진화차 34대, 소방차 32대도 지원됐다.

그러나 전날 오후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시작된 불은 초속 5.6m의 강풍을 타고 영주시 장수면 갈산리 일대까지 퍼졌다. 소방당국은 예천뿐 아니라 산불과 인접한 영주시 장수면 일대 주민도 대피하도록 했다.

해가 지면서 진화 헬기는 철수했고, 지상 인력과 장비로 확산 저지선을 만들어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됐다.

경북도는 전날 오후 8시 50분부터 각 시·군으로부터 현장 지휘권을 받아 상황을 통제했다.

이어 다음날 오전 7시부터 헬기와 인력을 대거 투입해 오전 8시 10분에 주불을 잡았다. 아울러 잔불을 정리하며 뒷불을 감시하고 있다.

산림 당국은 민가 인근 농지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지자체, 소방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면적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