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도입' 구분 시행

기사승인 2020.06.28  18:12:14

공유
default_news_ad2

- 1단계 스포츠경기 제한적 입장…중대본,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

(서울=포커스데일리)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의 명칭을 '사회적 거리두기'로 통일하고, 심각성과 방역조치의 강도에 따라 1∼3단계로 구분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1단계로 빠르면 이번 주 내로 프로야구 등 스포츠 경기에 대해 제한적 관중 입장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6월 28일 0시 기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8일 이 같은 원칙과 함께 각 단계의 전환 기준과 단계별 조치 사항 등을 명시한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시행 중인 '생활속 거리두기'는 가장 낮은 단계인 1단계에 해당한다. 1단계는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 이하에서 소규모 산발적 유행이 확산과 완화를 반복하는 상황이다.

2단계는 통상적인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을 초과해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해 확산하는 상황이다.

3단계는 지역사회에서 다수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대규모 유행 상황이다. 일일 확진자 수가 2배로 증가하는 경우가 일주일에 2번 이상 반복하는 등 확산 속도가 급격한 경우에 해당한다.

각 단계 구분은 다양한 지표의 위험도를 평가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된다.

위험도를 평가하는 참고 지표는 ▲일일 확진환자 수(지역사회 환자 중시) ▲ 감염경로 불명 사례 비율 ▲ 관리중인 집단발생 현황 ▲ 방역망내 관리 비율 등이다.

일일 확진환자 수 기준을 보면 1단계는 50명 미만, 2단계는 50명∼100명 미만, 3단계는 100∼200명 이상(1주일 2회 이상 일일확진자 배 이상 증가 포함) 등이다.

각 단계에서 준수해야 하는 조치 사항도 공개됐다.

1단계에서는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집합·모임·행사를 할 수 있고, 다중이용시설 이용도 원칙적으로 허용된다. 스포츠 행사에도 관중이 제한적으로 입장할 수 있다.

2단계에서는 실내는 50명, 실외는 100명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사적·공적 목적의 집합·모임·행사가 금지된다. 공공시설은 원칙적으로 운영이 중단된다. 학교는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하게 된다.

3단계에서는 1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집합·모임·행사가 금지되며, 학교 및 유치원은 등교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거나 휴교·휴원한다.

현재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여서 프로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이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중대본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는 전제하에 스포츠 행사에 관중이 제한적으로 입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프로스포츠 관련 협회들은 일단 경기장 수용 규모의 30% 내외에서 관중을 입장시키고, 향후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살펴 단계적으로 입장 인원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악화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상향 조정되면 관중 동원은 금지된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