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저시,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에 통합 운영

기사승인 2020.06.29  08:48:03

공유
default_news_ad2

- 계도기간(6.29~7.31)은 계고장 발부, 8.3부터 과태료 부과

<자료제공=대전시>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어린이 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에도 적용된다.

대전시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대상에 어린이 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를 추가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에 시행 중('19.4.17.~)인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대상인,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 불법 주·정차,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불법 주·정차, 버스 정류소 10m 이내 불법 주·정차, 건널목 내 불법 주·정차에 추가해 운영된다.

이는 어린이 보호구역 정문 앞 도로의 불법 주·정차된 차량으로 키가 작은 어린이들이 지나가는 차를 못 보고 건너거나, 차량 사이로 갑자기 튀어나오는 어린이를 운전자가 미처 인지하지 못해 발생하는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에 대한 안전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는 오는 29일부터 7월 31일까지 계도 기간을 거쳐 8월 3일부터 시행되며, 위반 차량에는 과태료 8만 원이 부과된다.

대전시는 시행에 앞서 어린이 보호구역에 주·정차금지+견인지역 표지판 설치와 노면에 황색 복선을 표시를 완료했다.

시는 스마트 폰을 활용한 '안전 신문고 앱'을 통해 위반지역과 차량 번호 식별이 가능한 1분 간격 사진 2장 이상의 불법 주·정차 신고 시 현장단속 없이 과태료를 부과 처분할 계획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