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민단체 "나경원 아들 의혹 예일대에 청원서 접수"

기사승인 2019.11.19  17:26:47

공유
default_news_ad2

- "검찰 수사 촉구 7차 고발 예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9월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관련 의혹이 거세지자 시민단체가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그동안 6차례에 걸쳐 나 원내대표 자녀 의혹 등을 고발한 사립학교개혁과비리추방을위한국민운동본부/민생경제연구소/국제법률전문가협회/시민연대함께 등의 네 단체가 19일 다시 한 번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이와 함께 나 원내대표 아들 김 모씨 관련 예일대 입시비리 의혹의 진상규명과 적절한 조치를 촉구하는 청원서를 지난주에 예일대 및 미 고등교육 당국에 접수했다면서 청원서 전문과 4만여명에 이르는 서명과정 그리고 접수 과정을 설명했다.
 
안진걸 민생연대 소장은 청원서 접수 등과 관련 "청원서는 지난 9월 2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온라인 서명을 진행하였으며, 제8차 서초동 검찰개혁집회에서 오프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했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온라인으로는 36만430명이 오프라인 서명운동에서는 3441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그는 "거의 4만여 명이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나경원 아들의 입시비리에 대해 예일대학교와 동부대학 감사기관에 조속한 조사를 촉구하는 청원 서명에 동참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취합된 청원서를 미국 예일대학교 총장, 예일대학교 교무처장, 미국 동부 대학 감사기관인 NECHE에 DHL로 발송했다"면서 "지난주 예일대와 동부 대학 감사기관에 이 청원서가 도착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소장은 "지금 검찰은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지 강력하게 따지지 않을 수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검찰은 나경원 원내대표와 관련된 온갖 비리 의혹들에 대해 즉각 강제수사와 대대적인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모든 의혹과 혐의를 부인만 하고 있고 증거인멸 및 은닉, 관련자 회유 및 말맞추기를 진행할 의혹이 매우 높다고 생각된다"면서 "검찰은 나 원내대표에 대한 압수수색, 구속추진 등 강제수사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안 소장은 "향후 네 단체들은 조속한 시일 안에 MBC 스트레이트 보도 내용,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의 폭로 내용, 스페셜올림픽코리아의 온갖 비리 문제와 관련해 새롭게 밝혀지는 내용들을 모아서,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7차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관련된 성신여대의 전직 총장이 "권력형 입시 비리로 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호성 전 성신여대 총장은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에 출연해 "이 문제가 처음 불거졌을 때 권력형 입시 비리로 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같은날 MBC 스트레이트도 나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문제 등을 다뤘다. 이날 '스트레이트'는 나 원내대표 아들 김 씨가 고교 시절 저자에 등재된 학술 포스터 두 장에 주목했다. 

김 씨가 각각 제1저자와 제4저자에 등재된 의과학 분야의 포스터들이다. 이날 방송에선 관련자들의 말을 종합해 이 두 연구는 2014년 여름 당시 미국의 고교 2학년이던 김 씨가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진행된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나 의원도 "아는 교수에게 실험실을 부탁한 건 유감"이라고 밝혔던 대목이다. 그러나 실제로 김 씨가 실험에 얼마나 주도적으로 참여했는지는 의문투성이고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전했다. 

더욱이 두 가지 연구 중 하나는 삼성의 지원 대상 프로젝트였음이 확인됐는데, 김 씨는 삼성이 규정하고 있는 연구팀 소속 자격에도 미달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

이날 스트레이트 측은 나 원내대표를 찾아 "하나만 질문하겠다"라고 말하며 나 원내대표를 쫓았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는 이에 반응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 관계자는 "이쪽에서는 더 이상, 여기 정치부에서는 더는 그런 질문이 지금은 안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끝까지 추적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국립대 연구실을 국회의원의 청탁으로 국회의원에 자녀가 이용했다는 건 명백한 특혜 아니냐"고 반문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 의혹 당시 "조국 후보자 진실의 심판대 위로 올라오시라 당당하다면 자료와 증인 앞에 떳떳해라"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김 전 총장과 스트레이트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 전부 부인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나 원내대표 가족에 대한 고발 사건과 관련해 보랗한지 54일만에 지난 8일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ad37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41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경원을 구속수사하라 2019-11-20 03:18:32

    차고 넘치는 권력형 비리 증거에도 나경원이 설치는 것은 수사에 뒤짐짓는 정치검사들의 책임이라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현실.
    이런 정치검사들의 범죄를 처벌할 수 없는 대한민국 법체계의 구멍을 정치검사들이 악용하고 국민을 조롱하는 것.
    불법,비리를 먹고자란 여론 또한 정치검사들과 한통속이 되어 나경원의 범죄는 정치검사들의 범죄와 함께 산이 되어 하늘에 닿았지만
    공수처없이 어떻게 저런 자들의 범죄를 처벌하리뇨.
    불법비리가 넘쳐도 윤석열은 나경원의 꼬봉이인것 처럼 나경원,황교안, 자한당 범죄수사는 나몰라하니.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