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검찰 나경원 자녀의혹 54일만에 고발인 첫 조사

기사승인 2019.11.09  11:23:47

공유
default_news_ad2
나경원 원내대표/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시민단체가 고발한 지 54일 만이다.

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지난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시민단체들은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과 아들이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업무 방해를 했다는 이유로 지난 9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사학비리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 등으로 나경원 원내대표를 추가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총 4건으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 모(23) 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윤형진 서울대 의대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이 과정에서 2015년 8월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1저자로 등재됐다.

포스터 공동 저자 중 나 원내대표의 아들인 김 씨만 고등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포스터 발표 다음 해인 2016년 예일대 화학과에 입학했다.

여권과 시민단체들은 김 씨가 나 원내대표의 외압을 통해 특혜를 입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상당한 의학적 지식이 필요한 실험에 김 씨가 직접 참여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 딸에 대한 의혹도 함께 논란이다.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성신여대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2012학년도 수시 입시 3개월 전에 당초 입시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갑작스럽게 신설됐다는 점과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특혜를 받았다는 지적이다.

지난 달 21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부 및 소관 공공·유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조국 전 장관과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와 관련한 의혹을 놓고 다시 여야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조 전 장관 딸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표창장 위조 등에 대한 대책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며 조국 사태 이후 입시 특혜 방지 대책이 무엇인지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유은혜 부총리는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방안을 만들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반복하면서, 김 의원과 유 부총리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유력 정치인의 딸이 대학에 입학할 때 입시 전형이 급히 만들어진 것에 교육부가 연루됐다는 주장이 나왔다"며 나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같은 당 박경미 의원은 나 원내대표 아들이 서울대 의대 연구 포스터 제1저자가 된 것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조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 딸 김모 씨가 지난 3년간 자격 없이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의 당연직 이사로 권한을 행사했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SOK에서 나 원내대표 모녀가 명예회장과 당연직 이사, 대의원으로 실권을 휘두르고 있는데 이는 재벌 세습 구조와 다를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의혹을 추궁하고 있다./팩트티비 캡쳐

민주당은 1일에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 원내대표 자녀 의혹을 조국 전 장관처럼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야당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에 대한 특검 요청이 있었다."면서 "'부모찬스' 등 불공정행태에 대해 국민이 분노하며 관련 청원에 36만5000명이 동참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전 장관 자녀와 본질상 동일한 야당 원내대표의 자녀 문제는 시민단체 고발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된 이후 감감무소식"이라며 "형평성을 맞추려면 야당 원내대표의 딸과 관련해 성신여대 교무처를 압수수색하고, 당시 입시 면접한 교수를 모두 불러 소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안진걸 소장은 지난 주 토요일 여의도 검찰개혁 촛불집회 당시 연단에 올라 나경원 의원을 5차 고발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안 소장은 "국정 감사에서 박경미 의원이 나경원 의원의 비리를 지적하면서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수사에 나서라고 요청했을 때 한국당은 어떤 반응을 나타냈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고발인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해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최신기사

ad38

인기기사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